[자료정보]
게시글 보기
ultimate ears 회사 소개
Date : 2006-02-11
Name : 월드
Hits : 25668
안녕하세요?

국내에 최근에 출시된 조금은 생소한 브래드인 ultimate ears 라는 회사를 조금은
알수 있을 것 같은 회사소개가 ultimate ears 홈페이지에 있어서 이어폰월드에서 아래와
같이 번역해 놓았사오니 회원 및 고객 여러분께서는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회사에 대한 개요정도로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ultimate ears ... 창립배경도 조금 독특하네요.^^

From Rock Band Roadie to ‘Ultimate’ Earphone Inventor
Jerry and Mindy Harvey Have Transformed Listening for
Rock Stars & Consumers Alike

LAS VEGAS --- Jerry Harvey was traveling as a sound engineer with multi-platinum rock band Van Halen in 1995 when drummer
Alex Van Halen complained that the earpiece he was using to hear himself and his bandmates on stage wasn’t worth the price
of one of his drumsticks. Several months later, Harvey and his then-wife Mindy went into business under the name “Ultimate
Ears” with a deluxe in-ear monitor featuring special two-driver engineering for better sound reproduction plus custom
fabrication from silicone impressions of the wearer’s ears to ensure a precise fit.

라스베가스 --- 1995년, Jerry Harvey 는 음향기사로 수백만장의 앨범을 판매한 그룹 Van Halen과 함께 여행 중이었는데 이때 드러머
였던 Alex Van Halen이 무대 위해서 자신과 band동료의 소리를 듣기 위해서 사용하던 이어폰이 드럼 스틱 한 개 값도 못한다는 불만
을 토로했다. 몇 달 후에 Harvey와 당시 그의 아내였던 Mindy는 “Ultimate ears”라는 이름을 가지고 사업을 시작하였고 제품은 더
좋은 소리의 재생을 위해 특별한 two-driver를 사용하였고 착용자의 귀에 정확한 맞도록 하기 위해서 실리콘 본을 떠서 맞춤형 제작
이 가능한 고급 in-ear monitor 제품이었다.

Today Jerry, Mindy and team have built Ultimate Ears into a thriving company with an impressive 80% market share for in-ear
personal monitors. The Las Vegas-based firm supplies earpieces costing up to $950 per pair to a Who’s Who of performers
ranging from Celine Dion, The Rolling Stones, Marilyn Manson and Metallica to Avril Lavigne, Madonna, Blue Man Group,
Cirque du Soleil and U2.

오늘날 Jerry, Mindy그리고 그 팀은 “Ultimate ears”를 in-ear personal monitors 시장에서 놀랍게도80%의 시장점유율을 가진 번창
하는 기업으로 만들었다. 라스베가스에 기반을 둔 이 회사는 950달러까지 하는 이어폰 제품들을 Celine Dion, The Rolling Stones,
Marilyn Manson and Metallica to Avril Lavigne, Madonna, Blue Man Group, Cirque du Soleil and U2에 이르는 유명한 연주가들에
제공을 하고 있다.

In early 2004, the company branched out to the consumer market with new earphones specifically designed to be used with
iPods and other MP3 players as well as DVD players, notebook computers and home audio systems. These new $550 models
utilize the same technology and custom-molded design as Ultimate Ears’ professional devices but are specially tuned to
optimize the sound of mastered music.

2004년초에 이 회사는 DVD players, 노트북 컴퓨터, home audio system 뿐만 아니라 iPODs와 다른 MP3 플레이어에도 이용할 수 있도
록 특별히 디자인된 새로은 이어폰을 가지고 소비자 시장으로 영역을 확장하였다.
The result: crispness and detail that let wearers hear every note, word, lick and chord as clearly as if they were standing
in the studio with Linkin Park, Green Day or Shaggy.
The result: 착용한 사람은 마치Linkin Park, Green Day or Shaggy와 같이 스튜디에 있는 것처럼 모든 악기의 음색, 가사, 음절, 화
음들을 들을수 있을 정도의 또렸또렸함과 정밀성

Designer earphones: Jerry Harvey had been a professional front-of-house and monitor sound engineer for 15 years, mixing the
sound during live performances by the likes of k.d.lang and KISS, when Van Halen’s discontent caused him to add the jobs
of inventor and entrepreneur to his resumé.

Designer earphones: Jerry Harvey는 k.d.lang과 KISS같은 연주자들의 live 공연 동안 음향의 mixing을 담당하며, 15년동안 객석 및
모니터 음향기사로서 전문적으로 활동해 왔었다. 이때 Van Hanlen이 그의 이력서에 발명가이며 기업가로써 새로은 내용을 적을 수 있
도록 한 것은 Van Halen의 불만족 이었다.

At the time, in-ear monitors had begun to replace or complement floor-based wedge monitors to help band members remain in
sync during a performance. Earpieces enabled artists to move more freely as well as hear the sound mix without having their
personal wedge speaker blaring in their direction at potentially dangerous volumes, but the early in-ear products had poor
sound quality and a poor fit that exacerbated the audio problem.

그당시, in-ear monitors는 band 맴버들이 공연할 동한 음악을 맞출수 있도록 도와주는 바닥 wedge monitors를 보완하거나 대체하기
시작했다. 이어폰은 연주자들이 더 자유롭게 음직이게 할뿐만 아니라 잠재적으로는 위험한 정도로 크게 연주자의 방향으로 큰소리를
내뿜고 있는 wedge speaker없이 mix된 sound를 들을 수 있었다. 그러나 in-ear 제품들의 조악한 sound quality와 귀에 맞지 않는 모
양은 audio 문제를 더욱 악화시켰다.

“I wanted the best custom ear molds available to provide comfort as well as a tight fit to block out extraneous noise and
thereby preserve the artist’s hearing by allowing volumes to stay relatively low,” recalls Jerry Harvey, now 43. “I also
wanted to deliver better audio quality than existingproducts, so I incorporated two speakers in each ear with a crossover
mechanism to ensure that both low and high frequencies would be heard. No one had done that before.”

“편안함을 제공하고 귀에 잘 맞아서 외부의 소음을 차단할 수 있는 최상의 맞춤 제작을 하기를 원했다. 그래서 연주자들이 상대적
을 낮은 크기의 소리를 유지하도록 하여 그들의 귀를 보호하기를 바랬다. 또한 현존하는 제품들보다 더 낳은 소리를 전달하고 싶었
다. 그래서 낮은 주파수와 높은 주파수 양쪽이 모두 들리도록 하기 위해 양쪽에 각각 2개의 스피커를 채택했다. 전에는 아무도 해본
적이 없는 것이었다.” 이제 43세가 된Jerry Harvey가 회상하며 말했다.

Initially he gave his new earpieces away to the artists he was working with, but Mindy Harvey knew a business opportunity
when she saw one. She convinced Jerry to turn his invention into a commercial venture, quit her job selling Canon copiers,
and became his administrative, sales and marketing department rolled into one. Although the Harvey’s are no longer
married, they remain a strong and united business team, with Mindy serving as president and Jerry concentrating on product
development.

초기에 그는 새로운 이어폰을 함께 일하고 있는 연주자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그라나 Mindy는 그 제품을 보았을 때 사업기회를 알아
차렸다. 또한 그는 Jerry가 이 발명품을 가지고 상업적 투자로 돌아설 것을 확신했다. 그리고 Canon copiers를 파는 그의 일을 그만
두고 혼자서 판매, 마케팅, 관리 업무를 맡았다. Harvey 가족은 결혼 생활이 지속되지 않았지만 Mindy는 사장으로, Jerry는 제품 개
발에 집중 집중하면서 아직 끈끈하고 결집력 있는 사업 동료로서 남아 있다.

“The company has more than doubled revenues every year strictly by selling to the artist community, and we expect to hit
those numbers again in 2004, in part because of our entry into the consumer market,” says Mindy Harvey. “The explosion in
digital music has opened up a whole new sales channel for us among audiophiles, but we didn’t realize it until someone
handed Jerry an iPod.”

iPod inspiration: The “someone” was a production assistant with rap-metal sensation Linkin Park. Jerry had never seen an
iPod before and didn’t know what it was. As soon as the assistant showed him how Apple’s digital music player worked, he
plugged in his own earpieces and immediately heard a new market singing in his ears.

iPod inspiration: rap-metal 시장에서 반향을 일으킨 Linkin Park와 함께 일하던 조감독이 있었다. 이전까지 Jerry는 iPod를 본적
도 없었고 무슨 물건인지도 몰랐다. 조감독이 애플의 digital music player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그에게 보여주고 이어폰을 연결하
자 마자 그의 귀에는 새로운 시장이 부르는 소리가 들렸다.

“A guy from Linkin Park’s sound crew introduced me to people in Apple’s professional audio division, and I flew out to
Cupertino to fit 30 Apple executives and employees with one of our professional earpiece models,” he says. “They were
blown away, and that’s when I knew my instincts were right. I went to work designing a special earpiece tailored to the
needs of mastered music instead of live performance.”

“Linkin Park의 음향담당이었던 친구가 애플의 음악을 전문적을 다루는 부서의 사람들을 소개시켜주었다. 그리고 나는 Cupertino(애
플본사가 있는 지역)으로 날아갔다. 그리고 전문가용 이이폰 모델중의 하나를 30명의 apple 경영진과 임직원에게 맞춰주었다. 그들
을 날려버렸어. 그리고 그때 나는 내 동물적 감각이 옳았다는 것을 알았다. Live 공연 대신에 음악을 마스터링하는 데 필요한 맞춤형
이어폰을 디자인하는 일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That model, the Ultimate Ears UE-5c, became available for sale in January 2004 alongside the company’s existing products
for professional performers. As is the case with those products, each pair is handcrafted from ear impressions made by a
professional audiologist or hearing center in a 10-minute process, is available in any color, and ships in roughly seven
business days.

그 모델(the Ultimate Ears UE-5c)은 전문 연주가를 위한 회사의 다른 제품들과 함께 2004년 1월에 판매할 수 있게 되었다. 이런 제
품들의 경우처럼, 이어폰은 전문적인 청각전문가나 청각센타의해 10분정도의 과정을 거쳐 귀본을 이용해서 수작업으로 만들어 진다.
어떤 칼라나 다 적용이 가능하고, 근무일을 기준으로 대략 7일정도면 보낼수가 있다.

The custom fit minimizes external noise and also prevents the falling-out problem that is common with other headphones,
even during long jogging or weightlifting sessions, while the two-speaker-per-ear design separates high and low frequencies
to deliver a bonanza of sound --- much of it not discernible before --- straight to the ear canal.

고객 맞춤형은 외부의 소음을 최소화 하고 또한 다른 이어폰들처럼 흔히 잘 떨어지는 문제을 방지할 수 있다. 오랜시간 조깅이나 헬
스를 하는 동안에 조차도 그런 문제을 방지할 수 있다. 이어폰의 한쪽에 각각 2개의 스피커를 사용한 디자인은 고역대 주파수와 저역
대 주파수를 분리하여 전에는 인지할수 없었을 정도의 풍부한 소리를 귀를 통해 직접 전달한다.

※원문출처 : http://www.ultimateears.com/custom/company_background.htm
코멘트 쓰기
코멘트 쓰기
게시글 목록
Content
Name
Date
Hits
월드
2006-02-11
25668


비밀번호 확인 닫기